홈 > 뉴스 > 뉴스
뉴스

광역 밴쿠버 2019년 “주택 공급, 중요 지표 돼”

부밴 0 127
광역 밴쿠버 2019년  “주택 공급, 중요 지표 돼”

2018년 거래량 2000년 이후 최저…31.6% 하락
신규 모기지 규정, 이자율, 높은 집값 3대 효과

예상대로 광역 밴쿠버 연간 주택 거래는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그런데 2018년 정밀 집계 결과는 “역사적 평균보다도 낮은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거래된 주택은 모두 2만 4619채를 기록했다. 2017년 3만 5993채와 비교할 때 무려 31.6%나 적은 수준이다. 게다가 최근 10년간 연간 판매량과 비교할 때도 25%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벤치마크 값도 작년 이맘때와 비교할 때 2.7% 정도 줄었다. 이 협회는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 거래가 200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016년의 3만 9000여 채 거래량과 비교할 대도 38.4% 하락한 수준이다.
필 무어 광역 밴쿠버 부동산협회 회장은 “지난 한 해는 광역 밴쿠버 주택 시장이 우리가 이전 한 해 동안 경험했던 셀러스 마켓 상황에서 벗어나는 전환기였다. 높은 주택 가격과 이자율 상승, 신규 모기지 조건, 그리고 세금이 모두 2018년 우리가 봐 왔던 시장 조건 형성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주택 리스팅도 2018년에는 5만 3000여 채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맘때 5만 4000여 채와 비교하면 1.9%, 지난 2016년 5만 7000여 채와 비교하면 6.9% 정도 줄었다.
필 무어 회장은 “매물로 나오는 주택 공급이 2019년도 시장의 중요한 지표가 될 것이다. 우리는 최근 몇 년 동안 기록적 수준의 건축 활동을 목격했고 수많은 프로젝트들이 곧 완공된다. 이것이 광역 밴쿠버 시장 전반적으로 홈 바이어들에게 추가적인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합 주택 가격 벤치마크 값은 2018년 103만 2400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맘때와 비교하면 2.7% 정도 줄어든 수준이다. 필 무어 회장은 “전체 주택 공급이 봄에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우리는 하반기가 되면 주거 형태 전반적으로 가격에 하락 부담이 생길 것으로 내다봤다”고 덧붙였다.
단독주택의 벤치마크 값은 지난 1년 동안 7.8% 줄었다. 2018년도 6월과 비교할 때는 7.3% 감소했다. 아파트 가격은 12개월 동안 0.6% 올랐지만 2018년 6월 이후부터는 6.4% 떨어졌다. 타운홈 가격은 2017년 12월 이후 1.3% 올랐다. 다만 최근 6개월 동안은 5.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12월 한 달 동안 시장을 분석하면, 전체 거래량이 1072채를 기록, 지난해 2016채보다도 46.8% 적었다. 11월, 한 달 전과 비교할 때도 33.3% 줄어든 수준이다. 12월 월간 실적은 10년간 12월 평균과 비교할 때도 43.3%나 적다.
전체 신규 리스팅은 1407채를 기록, 전년대비 25.6% 줄었다. 한 달 전보다도 59.3% 감소했다. 이로써 현재 광역 밴쿠버에서 매물로 나온 주택은 1만 275채를 기록하고 있다. 2017년 12월과 비교할 때 47.7%나 늘어난 수준이다. 다만 한 달 전보다는 16.5% 감소한 것. <사진=www.rebgv.org 제공>
0 Comments
포토 제목
페이스북 트위터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