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 뉴스
뉴스

“아파트, 여전히 세일즈 시장 이끌어…”

부밴 0 410
“아파트, 여전히 세일즈 시장 이끌어…”

1월 거래량 전년비 -35.2%...리스팅 51.3% 증가
구매력 하락, 가격변화 기대, 인벤토리 영향 커


프레이저 밸리 부동산 시장에서도 인벤토리가 늘어나고 있다. 다만 아파트 거래량이 비록 완만해진 1월 시장 속에서도 두드러진 거래량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이 협회는 “전반적 인벤토리 수준이 계속해서 회복되고 있다. 시장 활동량이 내내 완만했기 때문이다”고 월간 평가를 내렸다. 통계 실적을 보면, 1월 한 달 동안 거래된 모든 주택은 784채로 한 달 전보다 2% 줄었고 지난해 이맘때 1210건보다는 35.2% 감소했다.
거래주택 784채 가운데 250건은 단독주택이었다. 하지만 190건은 타운홈, 257건으로 아파트로 여전히 다세대 주택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아파트 거래가 밸리 시장에서 처음으로 단독주택을 앞지르는 실적을 보였다.
존 바비산 회장은 “바이어들이나 셀러 모두에게 현시장은 도전적 상황이다”면서 “구매력 하락과 같은 요소들, 가격 변화에 대한 기대, 인벤토리 시장의 회복 등이 모두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레이저 밸리에서 1월 기준, 액티브 리스팅은 5995건을 기록했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9.9% 늘었지만 지난해 이맘때보다는 무려 51.3%나 늘었다. 추가로 2609건의 신규 리스팅이 이번달에 접수됐다. 한 달 전인 12월의 978건 신규 리스팅과 비교할 때도 상당한 수준이다. 당연히 지난해 이맘때보다 24.7%나 늘었다.
존 바비산 회장은 “역사적으로 1월달 시작은 느린 편이다. 2019년도 이 같은 트렌드를 따르고 있다”면서 “주요 부동산의 가격은 안정적이거나 최근 하락곡선을 보이고 있다. 이 것이 반드시 올해 2019년에 다가올 시장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좀더 효율적이기 위해서는 우리 로컬 시장에 어떤 일이 발생할지 좀더 경각심을 가질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프레이저 밸리지역에서 아파트가 시장에 머무는 시간은 1월 기준, 45일인 가운데 타운홈은 44일로 나타났다.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에는 시장에 평균 55일 동안 머물렀다.
주거형태별 월간 실적을 보면, 단독주택은 1월 벤치마크 값 95만 4100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2월과 비교할 때 1.2%가 떨어진 수준이다. 또 작년 이맘때보다도 3.3% 감소했다.
타운홈 벤치마크 값은 52만 2100달러로 나타났다. 한 달 전보다는 1.8% 줄었지만 지난해 이맘때보다는 0.5% 올랐다.
아파트 값은 40만 9000달러로 나타났다. 한 달 전보다는 2.2% 줄었지만 지난해 이맘때 가격보다는 1.2% 늘었다.
▲로컬 시장
단독주택을 세부적으로 들여다 보면, 대부분 시장이 전년대비 집값 하락세를 보였다. 다만 미션은 집값이 전년대비 2.7%로 올라 로컬 시장에서 66만 2700달러(벤치마크 값)를 보였다. 하락세가 가장 큰 곳은 사우스 써리 및 화이트락으로 전년대비 -8.1%가 떨어졌다. 노스 델타도 전년대비 -6.5%가 빠졌다.
타운홈은 비교적 하락시장이 적었다. 그렇지만 클로버데일에서는 -8%를, 랭리도 -2.9%를 기록했다. 아파트 값은 대부분 상승했지만 사우스 써리 및 화이트 락이 -5.2%로 하락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페이스북 트위터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