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 뉴스
뉴스

캐나다 가계 부채 “이렇게 늘어”

KREW 0 261

bb276cdea43a6142e027e12fa748c234_1554963084_2652.jpg
캐나다 가계 부채 “이렇게 늘어”

“재정 상태 긍정적 평가 가정 빚 많아”


세금과 마찬가지로 살면서 부채는 점점 현대 생활의 일부가 되고 있다. 캐나다에서도 가구당 장기 부채 요인은 자주 사회적 토론의 주제가 되고 있다. 

이 가운데 통계청은 최근 분석을 통해 캐나다 가정이 가까운 미래에 거는 기대 자체가 부채 상승과 크게 관련된 패턴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즉 가정의 소득이나 연령대, 교육 정도와 같은 다른 사회 경제적 특징을 통제한 후에도 향후 2년 동안 금전적 상황을 어떻게 보는 가에 따라 홈오너들의 경우 빚이 6800달러 더 많았다. 지난 1999~2016년 동안 기록이다. 부채는 모기지를 제외한 빚을 대상으로 분석됐다. 즉 자신의 2년 후 재정 상태를 긍정적으로 보는 홈오너들이 다른 홈오너들이 보유한 1만 8100달러 비모기지 부채(평균 금액)의 1/3 정도를 더 안고 있는 것.

홈오너가 아니더라도 일반적으로는 자신의 금전 상황을 좀더 긍정적으로 보는 가정들이 모기지 부채 규모를 더 많이 안고 있었다. 홈오너 가정을 보면 긍정적인 전망을 가진 쪽이 그렇지 않은 가족들보다 모기지 빚으로 약 2만 7900달러 빚이 더 많은 것. 이 같은 격차는 평균 모기지 부채 7만 4400달러의 38%에 해당된다. 

결과적으로 긍정적 기대를 가진 홈오너 가정은 소득 대비 부채 비율도 다른 가정보다 더 높았다. 수치로 보면, 다른 사회 경제적 요인이 똑같다는 가정 전재 아래, 긍정적 미래를 보는 가정들은 소득 대비 부채 비율이 32% 더 많았다. 미래 재정 상태를 긍정적으로 보지 않는 가정들의 평균 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89%를 기록했다. 

이 같은 패턴은 일반 가정의 소득 구분(Income Quintile)에서도 그대로 반영된다. 미래 재정 상태를 긍정적으로 보는 가정들이 지출을 늘리기 마련이다. 그만큼 모기지 부채나 비 모기지 부채를 미리 발생시키게 된다. 덧붙여 1999~2016년을 비교할 때 가정의 부채와 소득대비 부채 비율은 재정 상태를 긍정적으로 보는 가정에서 서로 큰 상관관계를 보였다. 

한편 전국적으로 미래 재정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는 가정의 비중은 꾸준한 수준을 유지했다. 1999년 46%에서 2016년 44% 등이다. 이 같은 요인은 1990년대 후반부터 발생한 가구당 부채 상승을 설명해주기도 한다. 이전보다 큰 주택을 선호하고 높은 부채 수준에 반감이 적었고 대출 조건을 선호했으면 특정 그룹에서는 노동 소득 성장률도 낮았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페이스북 트위터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