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 뉴스
뉴스

“셀러는 어제 집값 받고자…바이어 ‘지켜보자’”

부밴 0 248
“셀러는 어제 집값 받고자…바이어 ‘지켜보자’”

광역 밴쿠버 거래량 2000년래 최저…전년비 -14.4%
신규 매물 4751채…전월대비에서도 -18.9%로 하락
주택가격지수 2017년 5월 이후 첫 100만불 밑으로
 

주택 거래가 지난해보다는 줄었다. 게다가 비록 여름 시장이 다가오고 있지만 광역 밴쿠버에서는 거래가 오히려 줄어들었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최근(6월) 한 달 동안 거래된 주택은 2077채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맘때 2425유닛과 비교한다면 14.4% 정도 줄어든 수준이다. 게다가 한 달 전인 5월의 2638채와 비교할 때도 21.3%나 감소한 것. 10년 동안 6월 실적과 비교할 때 최신 거래량은 무려 34.7% 정도 낮은 수준이다.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낮다고 평가됐다.
애슐리 스미스 광역 밴쿠버 부동산협회 회장은 “홈바이어와 셀러들 사이 격차가 꾸준하게 보이고 있다. 셀러들은 자신의 집에 대해 어제 가격을 받으려고 하고 홈바이어들은 좀더 주의를 기울이면서 지켜보자는 입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공급 측면에서 볼 때, 신규 리스팅 물량은 4751채이다. 지난 2018년 6월 신규 물량 5279채와 비교할 때 10% 정도 줄어든 것. 지난 5월 물량 5861채와 비교할 때도 18.9% 감소한 수준이다. 이로써 광역 밴쿠버에서 MLS에 등록된 전체 주택 규모는 1만 4968채로 전년대비 25.3% 감소했다. 작년 이맘때 리스팅 물량은 1만 1947채. 한 달 전 물량 1만 4685채와 비교한다면 1.9% 정도 증가한 것.
애슐리 스미스 회장은 “홈바이어들은 지난 5년 동안 이처럼 많은 옵션을 가진 적이 없었다”면서 “오늘날 시장에서 셀러들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로컬 에이전트와 함께 노력 적당한 가격을 책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모든 주거형태를 기준, 액티브 리스팅 대비 세일즈 비율은 2019년 6월 기준 13.9%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12%보다 낮으면 가격 하락 부담이, 20%보다 높으면 가격 상승 흐름이 생기게 된다. 그런데 단독주택은 11.4%, 타운홈은 15.8%, 콘도는 15.7%를 기록하고 있다.
MLS 주택 가격 지수를 기준, 광역 밴쿠버 주택 가격은 99만 870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이맘때보다 9.6% 줄어든 수준이고 한 달 전보다 0.8% 감소한 것이다. 게다가 201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종합 주택 가격 지수가 100만 달러 밑으로 내려오기도 했다.
개별 주택의 거래 및 집값을 보면, 단독주택은 한 달 동안 746채가 거래, 전년대비 2.6% 감소했다. 벤치마크 값은 142만 3500달러를 기록, 전년대비 10.9% 줄었다. 한 달 전보다 0.1% 감소한 것.
아파트는 한 달 동안 941채가 거래됐다. 전년대비 24.1% 감소했다. 벤치마크 값은 65만 4700달러를 기록, 전년대비 8.9% 감소했고 전월대비 1.4% 줄었다. 타운홈은 한 달 동안 390채가 거래됐다. 지난해 이맘때보다 6.9% 감소한 수준이다. 집값은 77만 4700달러. 전년대비 -8.6%, 전월대비 -0.6% 등이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페이스북 트위터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