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 뉴스
뉴스

캐나다 젊은 층 ‘실직 타격’, ‘부채’ 이중고

KREW 0 99

71edd19c52c65772b6a4b5c7aea9df42_1590106447_4003.jpg
캐나다 젊은 층 ‘실직 타격’, ‘부채’ 이중고

서비스, 세일즈 종사 비중 커…파트 타임 실직도 



캐나다 전국 곳곳, 각계 각층이 코로나 19 사태로 영향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캐나다 젊은 층의 타격이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신적으로는 여전히 다른 연령대보다 강하지만 코로나 19 사태는 다른 측면에서 캐나다 젊은 층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 

TD이코노믹스에 따르면 최근 경기후퇴는 젊은 층이 여태까지 겪지 못했던 충격인데다 가장 잔인한 영향을 주고 있다. 15~24세 연령대가 지금까지 가장 많은 일자리를 잃었다. 부분적으로는 서비스와 세일즈 직종에 많이 종사하고 있는 탓이기도 하다. 경제 연구 보고서는 이처럼 노동시장 진입 초기 단계에 나타난 경제적 하락세 효과는 평생 소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또 이들보다 좀더 나은 계층과는 비교 소득은 향후 10년 이상 지속될 수도 있다는 것. 24~35세 밀레니엄 세대들도 경제 폐쇄 조치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시기적으로 수많은 밀레니엄 세대들이 부채 속에서 허덕이는 상황이어서 더욱 그렇다. 

구체적으로 캐나다에서 젊은 층(15~24세)층 다수는 세일즈와 서비스 직종에서 종사하고 있다. 그렇지만 이 분야는 지난 3월과 4월 일자리 상실 분량의 거의 절반을 차지한다. 반면 젊은 층 가운데 관리직(Management Occupations)에 종사하는 비중은 그다지 높지 않다. 관리직의 실직 비중은 지난 두 달 동안 2%에 불과하다. 결과적으로 이 연령대가 캐나다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에 불과하다. 그렇지만 지난 두 달 동안 상실된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젊은 층은 무려 거의 30%나 된다. 파트 타임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것도 한 요인이다. 지난 두 달 동안 15~24세 그룹이 잃어버린 일자리의 3곳 가운데 2곳은 파트타임 일자리다. 

연령대가 25~35세인 밀레니엄 세대의 경우에는 일자리가 지난 두 달 동안 65만 개(15%) 정도 줄었다. 다른 연령대 그룹과 비교할 때는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시기적인 요인도 있다. 한 연구 보고서에서 190년대와 1990년대 경기후퇴기 데이터를 볼 때 졸업 후에 경기 후퇴기에 접어든 젊은 층들의 평균 소득은 실업률이 드물었던 세대와 비교할 때 평균 소득이 10% 정도 낮았다. 더욱이 놀라운 점은 이 같은 격차가 최대 10년까지 지속, 평생의 소득 격차를 좌우하고 있다는 점이다. 약 5% 정도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다른 부분은 각 연령대가 안고 있는 채무의 성격이다. 각 연령대가 안고 있는 채무 가운데 모기지 빚이 가장 많은 세대는 바로 X세대(Gen-X)이다. 이들에게는 다른 채무 비중이 낮다. 다음으로 밀레니엄 세대 사이에서 모기지 빚이 많았다. 약 70%나 된다. 베이미부머 세대의 경우에는 모기지 빚이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조금 넘는 정도이다. 

게다가 밀리니엄 세대들은 다른 세대와 비교할 때 차입금의 비중이 많다. 즉 전체 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부채의 비중이 높다는 의미다. 약 80%에 육박한다. X세대의 경우에는 70%를 밑돌고 있고 베이비부머 세대의 경우에는 5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 TD이코노믹스 보고서는 “최근의 높은 부채와 소득 감소로 인한 경제 전반에 걸친 재정 분야 마이너스 변속 충격이 지난 경제 사이클 동안에는 젊은 층에 대단히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만약 현행 단기 경제적 고충이 지속된다면 정책 입안자들이 경제 회복 단계에서 전술적 조치를 도입, 내년도로 잘 진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페이스북 트위터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